[뉴데일리] 충북기업, 하얼빈 박람회서 400만불 수출 상담
지엘... 2017년 11월 30일
충북의 유망 수출 기업들이 지난 15일부터 19일까지 열린 ‘하얼빈 국제경제무역박람회’에 참가해 124건 400만달러의 수출상담과 159만달러의 수출계약 성과를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세계적 규모의 종합무역박람회인 ‘하얼빈 국제박람회’ 도는 10개 수출기업이 참가해 충북기업관을 운영했으며 고규창 행정부지사가 충북기업관을 방문해 참가 업체를 격려하기도 했다.

이번 박람회에는 ㈜지엘켐, ㈜빛담, ㈜일신웰스, 해사랑, 한국교통대학교산학협력단, ㈜월드리빙, 레보아미, 제일종묘농산㈜, 자연과인삼, ㈜더블유 등이 참가했다. 

주요 실적으로 펌프유리병 제조업체 월드리빙은 흑룡강성 홈쇼핑사를 방문해 15만달러를 계약하는 성과를 거뒀으며 조미김을 전시한 해사랑은 하얼빈 우체국과 연간 80만달러의 수출협약을 체결했다. 

또한 레보아미는 38만달러의 수출계약 성과가 있었으며 현장에서 뿌리는 보톡스제품 체험행사를 진행해 현지 바이어 및 소비자들로부터 폭발적인 반응을 얻었다.

참가업체 관계자는 “이번 박람회가 중국 동북지역 시장 확대에 큰 도움이 됐다”며 “하얼빈 박람회는 현지 판매가 많아 사전 중국 인증 및 위생허가 취득이 꼭 필요”하다며 이에 대한 지원확대를 요청했다.

이상은 국제통상과장은 “내년에도 하얼빈 국제경제무역박람회에 계속 참가해 도내 수출기업들의 중국 동북지역에 대한 마케팅활동을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24770357.jpg